[AWS Summit Seoul 2024 리뷰] 지금 다른 IT 회사는 뭘 하고 있을까?

얼마전 국내 클라우드 업계에서 가장 큰 행사 중 하나로 손꼽히는 AWS Summit Seoul이 개최되었습니다. 업무로 바빠 행사장에 미처 방문하지 못하셨거나 현장 분위기를 다시 느끼고 싶은 분들을 위해, 오늘은 AWS Summit Seoul 2024의 후기를 준비했습니다.

AWS Summit

잘 아시다시피 AWS Summit Seoul은 국내에서 열리는 가장 큰 클라우드 기술 컨퍼런스 중 하나입니다. 올해로 10주년을 맞은 만큼 최대 규모를 자랑했는데요. 이틀 동안의 사전 등록 인원이 2만 9천여 명에 달한다고 하니 AWS Summit에 대한 관심이 얼마나 큰지 짐작하실 수 있겠죠.

생성형 AI와 클라우드 기술 혁신에 관한 AWS의 전략 및 산업별 사례를 주제로 열린 이번 Summit에서는 100개 이상의 강연을 통해 70건이 넘는 고객 사례가 소개되었으며 60여 개의 다양한 파트너사 부스가 마련되었습니다.

Day 1. 기조연설: “기술의 발전은 마법과 같아라”

우선 행사의 포문을 연 기조연설부터 소개해 드릴게요. AWS는 AWS Summit Seoul의 10주년을 되새기며 국내에 지속 가능하고 비용 효율적인 클라우드 환경을 제공하고 있음을 강조했는데요. 산업별 트렌드를 강조한 첫날의 기조연설을 관통하는 주제는 단연 생성형 AI였습니다.

주요 연설자였던 프란체스카 바스케즈(Francessca Vasquez) AWS 프로페셔널 서비스 및 생성형 AI 혁신 센터 부사장은 2023년부터 현재를 AI 시대로 정의하며, 10년 전에는 꿈에 불과하던 기술이 이제는 아이디어 수준을 넘어섰다고 잘라 말했습니다. 이러한 기술의 발전을 설명하기 위해 ‘충분히 발전된 기술은 마치 마법처럼 보인다’는 아서 C. 클라크의 말을 인용하기도 했는데요. 앤트로, SKT, 우아한 형제들 등 다양한 기업을 대표하는 연사들 역시 기조연설에 힘을 보태며 AWS와의 협력 사항과 함께 각자의 생성형 AI 전략을 소개했습니다.

AWS Summit 기조연설

이번에 소개된 AWS의 생성형 AI 스택은 ▲파운데이션 모델 훈련 및 추론 인프라 ▲파운데이션 모델 및 거대 언어 모델 기반 개발 도구(Amazon Bedrock) ▲파운데이션 모델 및 거대 언어 모델 활용 도구(Amazon Q) 등 3가지 층위로 나뉩니다. Amazon Bedrock을 설명하면서 그녀는 ‘단 하나의 모델이 모든 것을 지배할 수 없다’고 말하며, 아직 생성형 AI 모델은 초기 단계이고 계속해서 발전하고 있기 때문에 유연성이 필요하다고 덧붙이기도 했습니다.

Day 2 기조연설: “개발자의 시선에서… 무엇이 중한디?”

지금 우리 시대에서 가장 중요한 산업 트렌드인 생성형 AI를 논하며 협업과 유연성, 전략을 내세웠던 첫날과 달리, 마지막 날의 기조연설은 예년과 같이 기술적인 면을 중점에 두고 전개되었는데요. 엔지니어들이 꼭 알아두어야 할 클라우드 기술 트렌드로 다음의 3가지가 소개되었습니다. 첫째는 지난 리인벤트 때도 강조되었던 ‘Frugal Architecture(검소한 아키텍처)’이고요. 두 번째는 ‘Platform Engineering(플랫폼 엔지니어링)’ 그리고 마지막으로 ‘Generative AI(생성형 AI)’입니다.

클라우드 기술 트렌드

Frugal Architecture(검소한 아키텍처)는 지난해 리인벤트에서 소개된 ‘비용 효율성과 지속 가능성을 아키텍처 설계의 우선순위를 둠으로써 기술적 결정과 비즈니스 목표의 조화를 강조’하는 개념인데요.  궁금하신 분들은 ‘2023 리인벤트 키노트 스피치 핵심 요약’을 참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Platform Engineering(플랫폼 엔지니어링)은 개발과 운영을 함께하는 데브옵스(DevOps)나 시스템의 신뢰성과 가용성을 지속적으로 개선하는 SRE(Site Reliability Engineering)와 비견되며 중복되는 영역을 덜어내 사내 개발자용 셀프서비스 제품을 만드는 방법론을 의미합니다. 역시 내부 조직의 효율성과 생산성을 향상시키고 비즈니스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방안으로 제시되었는데요.

결과적으로 이번 기조연설에서는 현재 기술 직군 종사자들의 가장 큰 고민이 바로 ‘비용 절감’과 ‘생산성 향상’이며 절대 잊지 말아야 할 구조적 흐름은 바로 ‘생성형 AI’임을 AWS가 한 번 더 짚어준 것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클라우드 도입은 당연, 이제는 솔루션이다?!

인사이트가 가득한 세션 발표만큼이나 스폰서와 파트너 기업들이 참여하는 부스도 AWS Summit Seoul에서 꼭 봐야 할 볼거리인데요. 올해도 많은 클라우드 MSP 기업과 소프트웨어 기업들이 현장을 채웠습니다.

AWS Summit 현장

눈여겨보셔야 할 점은 이번 AWS Summit Seoul에 자체 솔루션을 갖고 나온 기업이 다수였다는 것인데요. 기존의 소프트웨어 전문 기업뿐 아니라 MSP 기업이나 SI 기업들도 LLM 활용 혹은 클라우드 관리를 위한 솔루션을 내놓은 곳들이 많았습니다. 반면 마이그레이션, PS, 컨설팅 등 클라우드 인프라 단의 서비스를 내세운 기업들은 예전보다 보이지 않았는데요. 클라우드 도입은 이미 너무 당연한 전제가 되었기 때문에 그다음 단계인 ‘클라우드 기반 솔루션’을 우선 알리고자 하는 기업들이 늘어난 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AWS Summit Seoul 10주년을 맞은 현재, 국내 클라우드 활용 단계가 이제 도입을 넘어섰다는 의미로도 해석할 수 있겠죠.

클라우드 운영 관리 서비스 기업인 베스핀글로벌과 클라우드 운영 관리 솔루션 기업 옵스나우는 이번 AWS Summit에 부스와 발표 세션 모두 참여하였습니다. 특히 행사가 마무리될 즈음이었음에도 불구하고 많은 참관객들이 ‘DeepSpeed를 활용한 Fine-tuning 및 OpsNow Insight 구축 사례’에 관심을 가지고 발표 현장을 찾아주셨습니다.

SageMaker

베스핀글로벌의 조창윤님께서 Amazon SageMaker를 통한 LLM 모델 Fine-tuning 방법과 그 실현 내용들을 상세하게 전달해 주셨고요. 옵스나우의 이태주님께서 생성형 AI를 통해 필요한 클라우드 운영 관리 기능을 즉시 요청하고 바로 제공받을 수 있는 ‘옵스나우 인사이트(OpsNow Insight)’를 소개해 주셨습니다.

 

여기서 잠깐! 옵스나우 인사이트란?

  • 사용자가 채팅을 통해 클라우드 비용 및 자산 사용량과 관련된 다양한 데이터를 손쉽게 확인하고 분석할 수 있도록 지원
  • 클라우드 비용 및 자산 사용량에 대해 질문하면 이를 생성형 AI를 통해 분석, 사용자의 요구에 최적화된 맞춤형 정보를 빠르고 이해하기 쉽게 제공
  • 더욱 빠르고 직관적인 이해가 가능하도록 표, 그래프 등으로 데이터를 시각화하여 제시

옵스나우 인사이트

더불어 옵스나우 인사이트의 아키텍처와 함께 LLM의 응답을 원하는 형식으로 가공하기 위한 최고의 방법인 Function Calling과 RAG를 활용하여 인사이트를 도출하는 방안까지 알려 주셨는데요. 실제 데이터 분석 프레임워크와 LLM, 내부 데이터셋, 그리고 데이터 분석 엔진을 조합한 하이브리드 구조로 개발되어 환각 현상에 대한 걱정 없이 이용 가능한 옵스나우 인사이트에 대해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AI 서비스 ‘옵스나우 인사이트’ 자세히 보기

 

클라우드나 SaaS와 관련하여 다른 궁금한 점이 있으시면 언제든지 저희에게 문의해 주세요.

 

 OpsNow에 문의하기

 

본 내용은 베스픽 뉴스레터를 통해서 제공되는 내용입니다.

클라우드에 대한 최신 트렌드 정보가 필요하시면 뉴스레터를 구독해 주세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